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유나이티드 관절 수술 캠페인 ‘한 골의 행복’ 첫 수혜자 나왔다

4382 구단뉴스 2022-08-11 202

<사진1> 지난 2일 인천유나이티드 프로축구단은 남동구에 위치한 국제바로병원을 방문해 수술을 마치고 회복 중인 ‘한 골의 행복’ 첫 번째 수혜자 하용자 씨(78)를 만나 응원을 전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은 인천 구단이 준비한 꽃다발과 스카프를 들고 환하게 웃는 하 씨.

​​​​​​​
구단 공식 스폰서 국제바로병원과의 관절 수술 지원 캠페인 ‘한 골의 행복’
첫 수혜자 탄생…“비용 때문에 걱정했는데 감사해, 팬 되어 인천 응원할 것”


인천유나이티드가 국제바로병원(병원장 이정준)과 함께 시민 한 명에게 어깨 인공관절 수술을 지원했다.

인천 구단은 구단 공식 스폰서 국제바로병원과의 관절 수술 지원 캠페인 ‘한 골의 행복’의 수혜를 받는 첫 번째 시민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한 골의 행복’ 캠페인은 구단 공식 스폰서 국제바로병원과 인천 구단이 2022시즌부터 함께하는 사회공헌활동으로, 인천 선수단에서 한 골을 넣을 때마다 기관의 지원 자격 평가를 받은 인천 지역 내 소외계층 한 명에게 관절 수술 본인부담금을 지원하는 지역 상생 프로젝트다.

지난 5월 17일 협약식을 맺은 후 캠페인을 진행한 지 세 달여 만에 첫 번째 수혜자를 선정했다. 어깨 퇴행성관절염으로 인공관절수술을 지원받게 된 하용자 씨(78)가 그 주인공이다. 하 씨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이렇게 좋은 기회로 수술 혜택을 받게 되어 기쁘다. 이런 행운을 얻을 수 있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도와주신 인천 구단과 국제바로병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마음을 전했다.

어깨 수술을 앞두고 비용 때문에 걱정하다가 국제바로병원 사회사업실에서 ‘한 골의 행복’ 캠페인을 소개해주어 신청하게 된 하용자 씨는 현재 무사히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하 씨는 “캠페인을 통해 인천유나이티드를 알게 됐다”며 “원래 축구를 잘 알지 못했는데 이번 계기로 인천 구단에 관심이 생겨 지난 성남FC와의 경기도 챙겨봤다. 앞으로도 계속 관심을 두고 팬이 되어 인천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구단 전달수 대표이사는 “수술 지원이 간절한 형편 어려운 인천 시민분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이번 시즌 구단이 많은 골을 넣어 팬 여러분을 기쁘게 해드리면서 동시에 인천 지역 내 수술 지원이 필요한 많은 분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 이를 통해 지역과 상생하는 진정한 시민 구단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수술 대상자는 지역 내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공정하게 선정될 예정이며 수혜자는 관절 수술에 필요한 본인부담금을 지원받게 된다. 시즌의 절반 이상을 소화한 인천은 현재까지 31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인천의 득점이 늘어날수록 수혜자 역시 늘어난다. 인천 구단과 국제바로병원은 하용자 씨를 시작으로 관절 수술이 필요한 지역 내 소외계층에게 수술 지원 캠페인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UFC MATCH

NEXT HOME MATCH

인천

V

10월 11일 (화) 19:30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제주

NEXT MATCH

강원

V

10월 08일(토) 19:00
@춘천송암스포츠타운

인천

LAST MATCH

인천

0:3

10월 01일(토) 16:30

울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