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UTD, 서울 원정 징크스 깨고 첫 승 쏜다

3673 구단뉴스 2016-03-31 1375
user image

재정비를 마친 인천유나이티드 김도훈호가 시즌 첫 승 달성을 목표로 힘찬 출항에 나선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오는 4월 2일 토요일 16시 서울월드컵경기장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라운드 FC서울과의 원정경기를 치른다. 인천은 이번 서울전을 기점으로 최근의 부진을 타개하고, 지독한 서울 원정 무승 징크스를 반드시 끊겠다는 각오다.

흔들리는 인천의 ‘짠물 수비’ 재건 필요해

2015시즌 인천 돌풍의 중심엔 단연 경기당 0점대 실점을 자랑하던 ‘짠물수비’가 있었다. 지난 시즌과 비교해 올 시즌 공격 및 중원진의 변화는 컸지만 수비진은 박대한, 이윤표, 요니치, 권완규가 여전히 건재하다.

하지만 개막 후 두 경기에서 보여준 수비라인의 분위기는 지난해와 사뭇 다른 게 사실이다. 2경기에서 5실점을 내줬고 특히 수비진의 역량을 가름할 수 있는 세트피스에서 연거푸 실점을 내주는 모습을 보였다.

인천은 이번 서울전을 승리로 장식하기 위해서 수비 조직력 및 집중도 향상을 위한 노력을 이어나갔다. 시즌 첫 승 사냥을 위해서는 지난해 철옹성을 연상케 했던 인천의 ‘짠물 수비’의 재건이 필요한 상황이다.

 
user image

인천, ‘서울 원정’ 무승 징크스 탈피 노린다

인천과 서울의 역대 전적을 살펴보면 7승 14무 15패(K리그만 포함)로 인천이 현재 절대 열세에 놓여있다. 올해로 K리그 참가 13년차를 맞이한 인천이 서울 원정에서 승리한 적은 단 두 번(2004, 2013)이 전부다.

인천이 가장 최근에 서울 원정에서 승리한 경기는 2013년 3월 9일 K리그 클래식 2라운드 맞대결이었다. 당시 인천은 서울과 물고 물리는 접전을 펼친 끝에 3-2의 스코어로 기분 좋은 역전 승리를 일군 바 있다.

하지만 인천은 이후 서울 원정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창단 첫 우승트로피 도전에 나섰던 지난해 FA컵 결승전에서도 1-3으로 패하며 눈물을 흘렸다. 인천은 이번에는 꼭 징크스 탈피를 노린다는 각오다.

어제의 동지, 오늘의 적으로 맞대결 앞둬

이번 경기 인천은 어제의 동지였던 김원식과 유현(이상 서울)을 적으로 만난다. 지난 시즌 김원식은 중원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고, 유현 역시도 연이은 선방쇼를 선보이며 최후방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서울에는 비단 이들 뿐 아니라 과거 인천에서 몸담으며 맹활약했던 김치우, 데얀, 정인환, 이석현 등이 활약하고 있기도 하다. 인천은 과거의 정을 뒤로하고 승부의 세계에서는 절대로 물러서지 않겠다는 각오다.

반대로 인천에 서울 출신 선수들도 많다. 주장 김동석을 비롯해 이윤표, 조수혁 등이 서울에서 몸담은 바 있다. 이들도 친정팀의 심장을 향해 날카로운 칼날을 겨누고 있어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3R 3연패 인천, 걸음을 멈춘 늑대는 먹이를 물지 못한다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2016-04-02 1352

IUFC MATCH

NEXT HOME MATCH

파이널라운드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포항

V

10월 24일(일) 15:00
@포항스틸야드

인천

LAST MATCH

인천

0:1

10월 06일(수) 19:00

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