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베트남 축구 신성’ 쯔엉, “인천의 잔류 위해 최선 다할 것”

3775 구단뉴스 2016-10-27 4667
user image

‘베트남 축구 신성’ 쯔엉, “인천의 잔류 위해 최선 다할 것”
K리그 두 번째 출전-인상적인 모습 선보여…‘다양한 중원 조합 기대’


인천유나이티드의 ‘베트남 축구 신성’ 쯔엉이 K리그 클래식 잔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음을 다짐해보였다.

이기형 감독 대행이 이끄는 인천은 오는 29일 토요일 오후 3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펼쳐지는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6라운드 포항스틸러스와의 홈경기에서 8경기 연속 무패 달성에 도전한다.

지난 23일 인천은 광주FC와의 35라운드 홈경기에서 김용환, 진성욱의 연속골로 2-0으로 승리하며 스플릿 라운드 첫 승리를 쏘아 올렸다. 지금의 기세를 이어 2연승 및 8경기 연속 무패를 달성하겠다는 입장이다.

user image

인천이 광주전에서 승점 3점 외에 발견한 또 다른 수확이 있다. 바로 쯔엉의 재발견이다. 이날 선발로 K리그 통산 2번째 경기에 나선 쯔엉은 후반 21분 교체아웃되기 전까지 탄탄한 기본기를 토대로 자신의 장기인 패스 능력을 선보였으며, 강한 투쟁심을 더해 과감한 태클까지 시도하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 5월 22일. 광주와의 11라운드 홈경기(0-1 패)에서 K리그 데뷔전을 치른 바 있는 쯔엉은 이후 좀처럼 기회를 잡지 못하다가 5개월 만에 다시 그라운드에 나섰다. 쯔엉은 "5개월여의 기나긴 시간 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해 아쉬움이 있었다. 다시 찾아올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스스로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경기 후 이기형 감독 대행은 “광주가 압박에 능한 팀이기 때문에 걱정했던 게 사실이다. 그러나 쯔엉은 그런 부분을 불식시킬 정도로 내가 원하는 플레이를 완벽하게 보여줬다”고 쯔엉의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경기 후 팬들도 쯔엉의 이름을 크게 외치며 박수를 쳤다. 그는 “팀이 이기는 데 도움이 돼서 기쁘다. 공교롭게도 데뷔전도 광주였는데 그때보다 더 많은 시간을 뛰고 싶다는 목표를 달성했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user image

쯔엉의 등장으로 기존의 김도혁, 윤상호, 박세직, 송시우 등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요소를 발견했다. 상대의 전술과 전략에 따라 다양한 전술을 내세우고 있는 이기형 감독은 지긋이 미소를 지어보이고 있다.

쯔엉은 “우리 팀은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다. 지금의 흐름을 이어 나간다면 남은 3경기에서 분명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낙관했다. 그러면서 그는 ”인천 팬들의 응원에 좋은 동기부여가 된다. 개인적으로 지금보다 더 많이 노력하여 팬들의 관심과 기대에 걸 맞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남은 3경기 모두 결승전처럼 준비해서 강등을 면하겠다. 인천은 내년에도 K리그 클래식에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 쯔엉은 “나는 아직 21살이다. 어리기에 100% 성숙한 선수는 아니다”며 “그래서 항상 더 열심히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한국 K리그에서 성공하는 게 나에게 우선 과제”라고 굳은 각오를 내비쳤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인천유나이티드, 29일 포항전 승리 기원 다양한 행사 펼친다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2016-10-28 1328

IUFC MATCH

NEXT HOME MATCH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광주

V

12월 04일(토) 15:00
@광주축구전용구장

인천

LAST MATCH

인천

0:0

11월 28일(일) 16:30

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