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유나이티드 선수단 및 임직원, 연말 소외계층에 대대적 봉사

4231 구단뉴스 2019-12-23 436



선수단은 사비 들여 내복 후원…사무국 임직원은 ‘사랑의 빨간밥차’ 배식봉사 
구단 전달수 대표이사도 희소병 앓는 케냐 고아 소년에 병원비 선뜻 후원 


인천유나이티드 선수단과 사무국 임직원들이 인천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소매를 걷어붙였다.

인천 구단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유나이티드 선수단이 사비를 들여 소외계층에 내복 350벌을 후원했고, 사무국 임직원들은 23일 인천 부평역 북광장에서 ‘사랑의 빨간밥차’ 배식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빨간밥차(사단법인 사랑의쌀나눔운동본부중앙회 주최)는 홀몸 어르신, 노숙인 등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식사하지 못하는 소외계층에게 무료로 급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부평역을 비롯해 주안역, 계양구, 서구 등 인천 각지에서 매주 진행되고 있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연초부터 사랑의 빨간밥차 사업을 지원해 왔다. 특히 선수단 및 사무국 임직원이 행사 참여를 통해 인천 시민과 직접 소통하면서 긍정적인 기운을 전달하고 있다.

이날 열린 행사에서는 사무국 임직원이 배식 봉사를 진행하면서, 동시에 선수단이 사비로 마련한 후원금으로 내복을 제공하는 전달식이 열렸다. 이날 마련된 내복은 인천 지역 내 홀몸 노인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전달수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인천유나이티드가 인천 지역 소외계층에게 더 관심을 두고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 300만 인천광역시를 대표하는 진정한 시민구단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전달수 구단 대표이사가 희소병으로 고통받는 케냐 소년 ‘레샨’에게 병원비 100만 원을 후원하는 전달식도 열렸다. 레샨은 척추뼈 기형을 갖고 태어나 폐와 심장의 크기가 일반인의 3분의 1밖에 되지 않는 고아 소년으로, 이런 척추뼈 기형 탓에 자가 호흡이 어려워 2018년 말부터 한국서 수술을 받고 있다. 레샨의 소식은 한국인 선교사 김동희 씨가 한국에 알렸고 이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인천 구단 전달수 대표가 선뜻 치료비를 내주게 됐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UFC MATCH

NEXT HOME MATCH

파이널라운드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포항

V

10월 24일(일) 15:00
@포항스틸야드

인천

LAST MATCH

인천

0:1

10월 06일(수) 19:00

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