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UTD, 새 사령탑에 김도훈 감독 선임

3499 구단뉴스 2015-01-13 3597
user image


인천유나이티드가 13일 김도훈 감독(45)을 인천의 신임 감독으로 선임했다.

김도훈 감독은 1995년 전북에서 선수 생활을 시작해 2005년 성남에서 은퇴할 때까지  K리그와 J리그를 오가며 K리그 통산 257경기에 출전해 114골 41도움을 기록, 폭발적인 득점력을 과시하는 K리그 기록의 사나이로 불렸다. 또한 국내 선수 최초 두 차례 득점왕(2000 2003)을 차지했으며, K리그 역대 최다 해트트릭(통산 6번) 기록도 보유하고 있다.

태극마크와의 인연도 깊은 김도훈 감독은 1993년 유니버시아드 대표를 시작으로, 1998년 프랑스 월드컵, 2000년 시드니 올림픽에서 국가대표로 활약한 바 있다.
 
은퇴 후 2006년부터 7년간 성남에서 코치직을 역임해온 김도훈 감독은 2013년 강원 코치를 거쳐 2014년 U-19 대표팀 수석코치직을 수행하며 차근차근 지도자로서 경험을 쌓아왔다.

김도훈 감독은 화려했던 선수 경력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축구 노하우를 선수들에게 전수해 줄 수 있는 스타 선수 출신 지도자이며, 오랜 코치 생활을 통해 어린 선수들과도 격의 없이 눈높이를 맞출 수 있는 젊은 지도자이다. 선수단의 평균 연령이 대폭 어려지면서 올 시즌 한층 젊어진 인천 축구에 새 바람을 불어 일으켜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도훈 감독은 “지난 해 인천이 골 가뭄에 시달린 것으로 알고 있다. 올 시즌은 공격력을 끌어 올리는데 주력해 인천만의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일 것이다. K리그에서 나만큼 골 냄새 잘 맡는 감독은 없을 것이라고 자부할 수 있다. 올 시즌 달라진 인천 축구를 기대해 달라” 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천은 1월 8일 선수단을 소집하여 자체 훈련을 진행하며 다가오는 2015년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 있음> <끝>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인천UTD, 14일부터 2015년 시즌권 판매 시작

홍보운영팀 2015-01-14 2857

IUFC MATCH

NEXT HOME MATCH

파이널라운드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포항

V

10월 24일(일) 15:00
@포항스틸야드

인천

LAST MATCH

인천

0:1

10월 06일(수) 19:00

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