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UTD, 울산원정서 2년 연속 FA컵 4강 진출 노린다

3729 구단뉴스 2016-07-11 1032
user image

K리그 클래식 3경기 연속 무패(2승 1무)에 빛나는 인천유나이티드가 2년 연속 FA컵 4강 진출에 도전한다.

김도훈 감독이 이끄는 인천유나이티드는 오는 13일 수요일 오후 7시 30분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016 KEB 하나은행 FA컵’ 6라운드(8강전)서 윤정환 감독의 울산현대를 상대로 준결승 진출을 노린다.

user image

욕심 같았던 꿈, 이제는 노려야할 목표

지난 시즌 'Road to ASIA'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우승의 염원을 표출했던 인천은 창단 첫 FA컵 결승 진출까지는 성공했지만 마지막 결승전에서 FC서울에 1-3으로 패하며 진한 아쉬움 속에 대회 준우승을 거뒀다.

올 시즌 인천의 출발은 좋지 못했다. K리그 클래식 개막 후 11경기 무승(4무 7패)이라는 부진 속에 최하위에 자리했다. 그런 와중에 인천은 FA컵에서 32강 청주시티FC전(1-0 승)과 16강 대전시티즌전(3-2 승)에 주전을 대거 투입했다. 그러자 인천의 FA컵 도전은 과욕이라며 리그에 집중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모든 것은 기우였다. 오늘날 인천은 K리그 클래식에서 4승 7무 8패(승점 19)의 기록으로 반전에 성공했다. 아직 안심할 수 없지만 강등권에서 멀어지고 있다. 이제 FA컵 우승은 꿈이 아닌 목표로 다시금 찾아왔다.

user image

‘주포’ 케빈 결장, 송시우 카드 꺼낼까

인천 입장에서는 지난 16강 대전전에서 퇴장을 당해 이번 울산원정에 나설 수 없는 ‘벨기에 폭격기’ 케빈의 공백이 아쉽다. 케빈은 올 시즌 FA컵 포함 4골 6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주포 역할을 잘 수행하고 있다.

K리그 클래식 19라운드 광주FC전(2-2 무)에서 후반 교체 아웃되어 체력을 비축한 벨코스키의 출격이 유력한 가운데 그의 파트너로는 ‘미추홀 짐승남’ 진성욱과 ‘슈퍼루키’ 송시우 등의 투입이 예상된다. 그중에서도 누적경고 3회로 다음 20라운드 FC서울전(7/17)에 나설 수 없는 송시우의 투입이 매우 유력해 보인다.

송시우는 올 시즌 인천의 간판스타다. 후반 막판 팀에 천금 같은 득점을 선물하며 이른바 ‘시우타임’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어냈다. 송시우는 서울전 결장의 아쉬움을 오는 울산원정에서 모두 풀겠다는 입장이다.

user image

‘FA컵 무실점’ 울산, 뒷문단속에 주력

시즌 초반 부진했던 울산이 상승세를 타고 있다. 현재 K리그 클래식에서 전북현대, 포항스틸러스와 함께 최소실점(이상 21실점)을 기록하고 있는 울산은 안정된 수비를 바탕으로 카운트 어택 전략을 펼치고 있다.

울산은 FA컵에서 무실점을 기록하고 있다. 32강 대전코레일전에서 2-0 승리를 거뒀고, 16강 광주전에서는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득점 성공 뒤 수비 지향적인 경기 운영으로 승리를 지키는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

이러한 울산의 흐름에는 큰 변화가 없을 전망이다. 인천은 무엇보다도 선제골 허용을 경계해야만 한다. 인천은 K리그 클래식 8라운드 울산과의 홈경기에서 0-1로 석패한 기억을 되새길 필요가 있다. 당시 인천은 전반 2분 만에 김승준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가다가 상대의 수비벽을 끝내 뚫지 못하며 패한 바 있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仁京戰 D-5 방패 바꾼 인천과 서울, 누가 웃을까?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2016-07-12 1011

IUFC MATCH

NEXT HOME MATCH

파이널라운드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포항

V

10월 24일(일) 15:00
@포항스틸야드

인천

LAST MATCH

인천

0:1

10월 06일(수) 19:00

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