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유나이티드, 유스 출신 ‘신인 콤비’ 임은수-최범경 영입

3927 구단뉴스 2018-01-04 2750


인천유나이티드, 유스 출신 ‘신인 콤비’ 임은수-최범경 영입
U-15 광성중, U-18 대건고 출신 유망주…대학 무대 활약 후 프로 입문


인천유나이티드(대표이사 강인덕)가 유스 출신 ‘신인 콤비’ 임은수(동국대·21), 최범경(광운대·20)을 영입했다.

인천 구단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8시즌을 앞두고 인천 U-15 광성중, U-18 대건고에서 성장해 나란히 대학 무대에서 활약했던 유스 출신 ‘신인 콤비’ 임은수, 최범경 선수를 새로이 영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임은수-최범경 유스 신인 콤비는 인천 구단 유소년 시스템이 길러낸 걸작이다. 한 살 터울인 이들은 광성중, 대건고에서 활약하며 오늘날 인천의 유스팀이 전국적인 강팀이 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수행한 바 있다.



임은수(182cm, 70kg)는 부평초-광성중-대건고-동국대에서 활약했다. 탄탄한 기본기를 토대로 넓은 시야와 기복 없는 경기 운영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여기에 중앙 수비수와 수비형 미드필더를 두루 소화할 수 있다.

지난 2012년에는 태극 마크를 달고 ‘AFC U-16 챔피언십’ 대회에서 활약하기도 했다. 임은수는 “고향팀 인천에 입단하게 되어 기쁘다. 인천에 도움이 되는 선수로 하루 빨리 성장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최범경(177cm, 73kg)은 부평초-광성중-대건고-광운대에서 활약했다. 중앙 미드필더로서 기본기, 기술, 센스 등을 두루 지닌 최고의 테크니션으로 불리는 유망주며 특히 세트피스 상황에서 날카롭고 정교한 킥을 자랑한다.

그는 대한민국 연령대 대표팀 상비군으로 꾸준히 소집훈련에 임하는 등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최범경은 “어려서부터 꿈꿨던 인천 입단의 꿈이 이뤄져서 기쁘다.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인천 구단 강인덕 대표는 “이번에 영입된 임은수 선수와 최범경 선수 모두 오늘날 명실상부한 최고의 유소년 육성 시스템이 배출해낸 보물들이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면서 “유소년 육성 시스템을 거쳐 프로선수로 거듭나는 이 같은 선순환 구조가 앞으로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컬 테스트 등 입단 절차를 모두 마친 임은수와 최범경은 2018시즌 데뷔를 위한 준비에 나선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인천유나이티드, 사랑의 연탄 나눔으로 따뜻한 2018시즌 출발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2018-01-05 1855

IUFC MATCH

NEXT HOME MATCH

파이널라운드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포항

V

10월 24일(일) 15:00
@포항스틸야드

인천

LAST MATCH

인천

0:1

10월 06일(수) 19:00

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