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유나이티드, 2019시즌 비상 꿈꾸며 태국 치앙마이로 출발

4107 구단뉴스 2019-01-13 1136



인천유나이티드, 2019시즌 비상 꿈꾸며 태국 치앙마이로 출발
21박 23일 스케줄…K리그 1 잔류 이상을 목표로 부단히 예열 작업


인천유나이티드가 2019시즌 K리그 1 잔류 이상의 목표를 노리며 태국 치앙마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안데르센 감독이 이끄는 인천 선수단은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오후 6시 5분 대한항공 KE667편을 이용해 치앙마이로 출국했다. 코칭 및 지원스태프, 선수단 등 총 42명이 치앙마이행 비행기로 떠났다.

인천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치앙마이를 전지훈련지로 택했다. 온화한 기후와 원만한 이동거리 등 저비용 고효율의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상의 그라운드 조건과 숙박 시설까지 갖췄다.

이번 치앙마이 전지훈련은 오는 2월 5일까지 총 21박 23일 스케줄로 진행된다. 인천 선수단은 올 시즌 만큼은 K리그 1 잔류 이상의 목표물을 손에 쥐기 위해 치앙마이에서 부단히 예열 작업에 나서겠다는 각오다.

인천 선수단은 치앙마이 전지훈련에서 기초 체력 증진에 주안점을 둘 계획이다. 선수 개개인의 체력과 지구력을 키움과 동시에 3차례 정도 연습경기를 병행하면서 팀 전술과 부분 전술 등을 몸에 익힐 예정이다.

공항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문학경기장에서 박남춘 구단주는 “올 시즌 상위 스플릿 진출을 목표로 선수단 누구 하나 부상 없이 치앙마이에서 담금질을 잘 마치고 돌아와달라”고 당부하며 선수단을 직접 격려했다.

안데르센 감독은 “2019시즌 좋은 결과물을 손에 쥐기 위해 선수들과 함께 치앙마이 전지훈련을 떠나게 됐다”며 “팬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시즌을 만들 수 있게끔 착실하게 잘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인천은 2월 5일 귀국해 짧은 휴식을 취한 뒤 대한민국 남해군 일대에서 시즌 대비 담금질을 이어간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인천유나이티드, 문선민과 맞트레이드로 전북 이재성 영입

마케팅커뮤니케이션팀 2019-01-15 1178

IUFC MATCH

NEXT HOME MATCH

파이널라운드 준비중입니다

NEXT MATCH

포항

V

10월 24일(일) 15:00
@포항스틸야드

인천

LAST MATCH

인천

0:1

10월 06일(수) 19:00

강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