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유상철 감독, 인천유나이티드 명예 감독으로 남는다

4237 구단뉴스 대외협력팀 2020-01-02 3884


치료 전념 위해 자진 사의…“반드시 완쾌하여 인사드릴 것”


유상철 감독(48)이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인천유나이티드는 유상철 감독을 명예 감독으로 선임하기로 했다.

인천 구단은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감독이 지난달 28일 구단 측에 사의를 표했다. 인천 구단은 고심 끝에 유 감독과의 선택을 존중하고, 유 감독과의 동행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상철 감독은 지난해 5월 인천의 제 9대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당면 과제로 불렸던 K리그 1 잔류를 위해 소방수로 투입된 유 감독은 특유의 온화한 리더십과 부단한 노력으로 인천 선수단에 힘을 불어넣었다.

지난해 10월 췌장암 4기라는 청천벽력과도 같은 소식을 접했음에도 유상철 감독은 현장을 지켰다. 유 감독의 투혼에 인천은 하나로 똘똘 뭉쳤고, 최종 순위 10위(7승 13무 18패, 승점 34)로 1부 잔류에 성공했다.

당초 인천 구단은 2020시즌도 유 감독과 함께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그러나 유 감독이 최근 구단 측에 사의를 표했다. 유 감독은 혹여나 자신의 투병 생활로 팀에 피해를 주는 걸 원치 않는다는 뜻을 전했다.

전달수 대표이사와 이천수 전력강화실장 등 구단 수뇌부는 고심 끝에 유상철 감독의 뜻을 따르기로 했다. 그러면서 인천 구단은 유 감독에게 2020년 잔여 연봉 모두를 지급하기로 하는 한편 유상철 감독을 명예 감독으로 선임하기로 했다. 한국 축구의 레전드이자 팀을 위해 어려운 결정을 내린 유 감독에게 예우를 다하기 위함이다. 그밖에 인천 구단은 유상철 감독의 치료를 물심양면으로 계속 살필 예정이다.

유상철 감독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인천에서 정말 행복한 기억을 많이 얻었다. 마지막 남은 약속을 지켜달라는 팬 여러분의 외침에 보답할 수 있도록 반드시 완쾌하여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 감독이 떠나면서 인천은 임중용 수석코치 체제로 오는 7일부터 태국 방콕에서 전지훈련 일정을 소화한다. 이후 새로운 사령탑을 선임하기 위해 다양한 각도로 검토를 거친 뒤 감독 선임에 나설 예정이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다음 구단뉴스

인천유나이티드, 젊음과 패기 갖춘 김재성 코치 영입

대외협력팀 2020-01-03 667

IUFC MATCH

NEXT HOME MATCH

인천

V

10월 24일 (토) 16:30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부산

NEXT MATCH

인천

V

10월 24일(토) 16:30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부산

LAST MATCH

강원

3:1

10월 16일(금) 19:00

인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