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유나이티드, 2020시즌 비상 꿈꾸며 태국 방콕으로 출발

4248 구단뉴스 대외협력팀 2020-01-07 520






27박 29일 전지훈련 진행…K리그 1 잔류 그 이상을 목표로 담금질


인천유나이티드가 ‘잔류왕’ 타이틀을 벗어내고 더 높이 비상하기 위해 태국 방콕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인천 구단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인천 프로선수단이 7일 저녁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태국 방콕으로 출국했다. 이날 인천은 코칭 및 지원스태프와 프로 선수단 등 총 48명이 출발했다”고 밝혔다.

인천은 4년 연속 전지훈련지로 태국을 택했다. 온화한 기후와 원만한 이동거리, 원활한 매치업 탐색 등 저비용 고효율의 효과를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최상의 그라운드 조건과 숙박 시설까지 갖춰졌다.

이번 태국 전지훈련은 오는 2월 3일까지 총 27박 29일 일정으로 진행된다. 인천 선수단은 2020시즌만큼은 K리그 1 잔류 이상의 목표물을 손에 쥐기 위해 방콕에서 착실하게 조직력과 기초체력을 다진다는 각오다. 동시에 국내외 팀과 3차례 이상 연습경기를 병행하면서 팀 전술과 부분 전술도 함께 몸에 익힐 예정이다.

이날 전달수 대표이사는 “올 시즌에는 잔류 그 이상의 목표를 넘어 더 높이 비상할 수 있도록 치밀하게 준비했으면 한다”며 “무엇보다 선수단 누구 하나 부상 없이 돌아오길 바란다”고 선수단을 직접 격려했다.

임중용 수석코치는 “올 시즌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기 위해 선수들과 함께 이번 방콕 전지훈련을 떠나게 됐다”며 “팬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시즌을 만들 수 있도록 착실하게 잘 준비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인천은 2월 4일 귀국해 짧은 휴식을 취한 뒤 2월 7일부터 한국 남해군 일대에서 담금질을 이어나간다.

댓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IUFC MATCH

NEXT HOME MATCH

2020 시즌 종료되었습니다.

NEXT MATCH

2020 시즌 종료되었습니다.

LAST MATCH

서울

0:1

10월 31일(토) 15:00

인천